“공개 토론하자”...문화계, 블랙리스트 연루 의혹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 철회 요구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9-28 16:31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야외계단에서 발언 중인 이원재 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위원회 위원 [사진=전성민 기자]

 
“안호상 씨와 관련된 블랙리스트 연루 의혹 사건 3가지는 감사원을 통해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안 씨가 어느 정도 연루됐는지, 어느 정도 잘못을 했는가에 대해 특정하지 않고 있을 뿐이다. 안호상 씨가 공개 토론을 한다고 하면 응하겠다.”

문화예술계가 블랙리스트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안호상 전 국립중앙극장장의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등은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야외계단에서 세종문화화관 사장 내정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블랙리스트 공공성 확립을 위한 연극인회의, 무용인희망연대 오롯,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등 11개 문화예술 및 시민단체들이 참여해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앞서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는 지난 19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안 전 극장장의 블랙리스트 연루 의혹 사건 2건을 공개했다. 안 전 극장장 재임 시기 국립극장이 ‘마당놀이 춘향이 온다’ 공연에서 손진책 연출을 교체하려고 한 사건, 201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발표공간 지원사업’에서 벌어진 블랙리스트 배제 사건에 안 전 극장장이 심의위원으로 참여한 일이다.

28일 기자회견에서는 세 번째 블랙리스트 연루 의혹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감사원은 2017년 6월 13일 공개한 ‘문화체육관광부 기관운영감사’에서 ‘문화예술진흥기금 지원 부적정’에 관해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 주의요구를 했다.

문예위는 문예기금을 지원하여 민간 공연예술분야의 창작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2015년도 예산에 오페라 분야(우수작품 제작지원)와 연극 분야(우수작품 제작지원) 별도로 각각 3억원과 10억원을 편성한 후 이를 집행했다.

하지만 민간에 지원하기 위해 편성된 보조금 예산을 국가기관의 사업에 쓰였다.

감사결과를 보면, 문예위 소속 구 창작지원부(이하 '창작지원부')는 2015년 9월 말경 문체부로부터 오페라 분야와 연극 분야의 우수작품 제작지원 용도로 편성된 보조금 예산 중 미집행 중인 총 6억원(오페라 분야 3억원과 연극 분야 3억원)을 국립중앙극장에서 ‘ㄱㅂ’을 제작·공연하는 사업에 지원하도록 요청받았다.

이에 대해 '창작지원부'는 민간에 지원해야 할 보조금 예산이라는 사유로 지원하기 곤란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지만, 문체부의 계속된 요청에 2015년 10월 말경 예산 6억원을 '향연'의 제작·공연비로 지원할 수 있다는 의견을 문체부에 통보했고, 11월 13일 국립중앙극장에서 ‘향연’을 제작·공연하는 사업에 보조금으로 내주도록 의결했다.

당시 문체부와 문예위 모두 감사 결과를 받아들이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등은 “안호상 당시 국립중앙극장장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향연’의 제작비를 지원하기 위하여 부당하게 전용한 예산이 박근형 연출가를 비롯하여 연극 창작산실에 참여하는 연극인들을 배제하고 남은 돈이었다는 사실을 사전에 몰랐다는 말은 너무나 파렴치한 거짓말이다”라고 주장했다.

안 내정자와의 공개 토론을 제안한 이원재 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위원회 위원은 “블랙리스트 사건에는 너무 많은 관계자가 얽혀 있다. 서울시가 내용을 모르면 문체부에 문의하면 된다. 문체부에는 4~5년간 이를 조사한 위원이 있다”라고 짚었다.

정용철 문화연대 진행위원장은 “우리가 모인 것은 단순히 블랙리스트 사건 부역자로 의심되는 한 인물이 서울시 문화예술의 심장에 복귀해 한자리 차지하려는 것을 막기 위함 만이 아니다”라며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예술만을 남기겠다는 문화예술에 대한 전체주의를 막기 위함이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7일 “안 후보자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 가담 의혹으로 이미 국민으로부터 ‘공직 부적격’ 퇴출 선고를 받은 인물이다”라며 “국립중앙극장장 재임시절 1년 4개월 동안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공석 상태를 방치해 파행을 초래하고, 이후 석연치 않은 예술감독 선임으로 논란을 초래했다. 특정 연출가 교체 논란 등 블랙리스트 사건에도 연루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연평균 350억원 규모의 서울시 출연금이 지원되는 세종문화회관은 한국 공연 문화의 산실이자 서울시공연예술의 허브(중심)이다”라며 “이곳의 대표는 다양한 문화예술의 지원·확대를 통해 시민의 문화복지를 구현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공공성과 예술성, 신뢰를 담보하지 못하는 사장 후보자 내정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