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소인 조사받은 '제보자X'…추가 고소 나서나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9-28 15:56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당시 검찰이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X를 소환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8일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24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김웅 국민의힘을 고소한 제보자X를 소환 조사했다.

제보자X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언론에 최초 제보한 인물로, 지난 10일 이들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제보자X는 고소장에서 "언론에 공개된 고발장과 판결문 등에 고소인의 실명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및 범죄사실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그대로 드러나 있다"며 "서울남부지검의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수사 협조, 채널A 기자 관련 사건 등에 관한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소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 직전 손 검사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 고발장에는 제보자X에 대한 실명 판결문과 그의 필명인 '이오하'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캡처한 자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제보자X 페이스북 캡처가 고발장에 담긴 이유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같은 자료 등이 비슷한 시기 제보자X를 고발한 보수 시민단체에도 넘겨졌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제보자X는 이에 대한 진술과 함께 일부 증거 자료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