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출연진 [사진=김남길(길스토리이엔티), 이다희(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차은우(판타지오), 성준(더웨이컴퍼니) 제공]


배우 김남길, 이다희, 차은우, 성준이 드라마 '아일랜드' 출연을 확정 지었다.

새 드라마 '아일랜드'(감독 배종)는 윤인완·양경일 작가의 동명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액션물로 제주도를 배경으로 세상을 멸망시키려는 악에 대항해 싸워야 하는 운명을 가진 인물들의 슬프고도 기이한 여정을 그린다.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조작된 도시' 등 휴머니즘과 액션을 넘나들며 탁월하고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배종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장르적 재미는 물론, 밀도 높은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배우 라인업도 갖춰졌다. 드라마 '열혈사제' '명불허전'과 영화 '무뢰한' 등으로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드는 김남길은 극 중 종말을 대비해 악에 대적하지만, 인간과 어울릴 수 없는 비극적 존재로 길러진 '반'을 연기한다.

제작진은 "반은 세상을 수호하기 위한 운명을 지닌 인물로, 자신을 버리면서까지 지켜야 할 가치가 무엇인지 고뇌한다"라며, 극 중 김남길이 연기할 캐릭터를 소개했다.

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뷰티 인사이드' 등에서 활약한 이다희는 재벌 3세이자 교사 '원미호'로 완벽 변신한다. 원미호는 자신의 운명을 알지 못한 채 제주도에서 원치 않는 자숙생활을 하게 되는 인물이다.

드라마 '여신강림' '신입사관 구해령'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으로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던 배우 차은우는 극 중 힙한 가톨릭 구마사제인 '요한'으로 분한다. 극 중 요한은 생명을 지키고 악을 정화하는 고귀한 소명을 지닌 역할로, 그 이면에는 처절하고 암담한 과거를 품고 있는 인물이다.

또 성준은 극 중 반(김남길 분)과 함께 악을 물리치는 처단자로 길러진 ‘궁탄’ 역을 맡게 됐다. 하지만, 운명을 가르는 사건 이후로 반과 대립하며 극의 흐름에 짜릿한 반전을 선사, 긴장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안방극장에 공개될 '아일랜드'는 김남길, 이다희, 차은우, 성준 등 탄탄한 배우 라인업과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스토리, 아름다운 제주도를 배경으로 한국형 판타지를 풀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아일랜드'는 한국형 슈퍼히어로 유니버스를 확립한 콘텐츠 전문 제작사인 '와이랩' 과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이 사업협력 계약 이후 결실을 맺는 첫 프로젝트다. 여기에 드라마화의 원작자이기도 한 윤인완 작가가 직접 제작자로 참여해 더욱 완성도 있는 드라마로 만들어질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10월 본격 촬영에 돌입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