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과 범한퓨얼셀이 27일 경남 창원 범한퓨얼셀 본사에서 '탄소중립과 친환경 사업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경영본부장과 정영식 범한퓨얼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친환경 기술공동개발 및 투자를 통해 수소 연료전지 발전·연관사업을 추진하고 각 사의 인프라를 활용한 추가 사업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 본부장은 "롯데케미칼과 범한퓨얼셀이 상호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수소 산업 생태계에서 친환경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오늘 협약은 양사 협력의 시발점이며 협약의 이행을 통해 양사의 친환경 수소산업이 크게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지난 7월 오는 2030년 탄소중립성장 달성과 함께 국내 수소 수요의 30%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을 발표했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