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1건으로 최다…CJ오쇼핑 149건, 현대홈쇼핑 147건 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전체 17개 홈쇼핑(데이터홈쇼핑 포함) 중 가장 민원이 많은 곳은 롯데홈쇼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로부터 제출받은 홈쇼핑 방송 심의신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롯데홈쇼핑의 민원이 가장 많았다고 28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의 경우 2018년부터 2021년 8월까지 161건의 민원이 제기됐다. 올해는 방심위 구성 지연으로 공백이 이어졌음에도 1월부터 8월까지의 민원을 종합한 결과, 롯데홈쇼핑은 17건의 민원이 접수돼 전체 115건 중 1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CJ오쇼핑(CJ온스타일) 149건, 현대홈쇼핑 147건, NS홈쇼핑 111건, 공영쇼핑 109건, 홈&쇼핑 100건, GS SHOP 81건 등 순이었다.
 

상품판매방송 심의신청 내역(2018~2021.8. 기준) [자료=방심위 제공, 조승래 의원실 재가공]



데이터홈쇼핑의 경우 SK스토아가 84건이 접수돼 민원이 가장 많았고, K쇼핑 66건, NS SHOP+ 63건, 신세계쇼핑 60건 등으로 나타났다.

롯데홈쇼핑은 의류를 제조하지 않는 스포츠배낭 전문 브랜드 도이터의 라이선스 의류를 판매하면서 도이터 본사의 브랜드인 것처럼 표현하며 소비자를 기만했다는 이유로 올해 1월 방심위 심의 결과 ‘경고’를 받기도 했다. 경고는 방송사업자 평가 시 감점 2점을 받는 법정 제재다.

조 의원은 “코로나19로 집에서 주문하는 온라인 쇼핑과 홈쇼핑이 급속히 늘어난 만큼 해당 매체들의 허위과장광고 등 소비자 기만행위에 대한 엄격한 관리‧감독과 제재가 필요하다”며 “방심위는 늑장 출범과 봐주기 심의라는 시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안을 보다 엄중하게 다뤄야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