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일상회복위' 구성…10월 중 실천 로드맵 마련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9-27 15:34
"단계적 일상회복 조기 달성에 총력"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 마련을 위한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가칭)를 구성해 국민 여론을 듣고, 10월 중 실천 로드맵을 만들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이같이 보고했다.

김 총리는 "4차 대유행 이후 숨은 감염원이 지역사회에 누적됐고,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를 계기로 이동·모임이 늘면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을 최대한 당기기 위해선 연휴 이후의 확진자 증가세를 빨리 안정시키는 것이 관건이므로 진단검사 확대 등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덕분에 추석 전 국민 70% 1차 접종 목표를 무난히 달성했다"며 "10월 중 전 국민 70% 2차 접종 목표도 조기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신 물량도 충분히 확보됐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수용성 있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 마련을 위해선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총리 중심으로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를 구성, 국민 여론을 듣는다는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10월 중 실천 로드맵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이동량이 늘어나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지금이 방역의 중대한 기로"라며 "단계적 일상회복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현 상황 안정화가 관건이므로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 전체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 대응에 지장이 없도록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확보 문제를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각별하게 챙겨달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연휴 이후 많은 국민이 자발적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방역상황 조기 안정화에 동참하는 데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아울러 단계적 일상회복 조기 전환을 위해 2차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고, 550만명에 달하는 백신 미예약 국민의 참여를 끌어내는 데도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한편, 김 총리는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해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 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 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관계 부처에서 검토해달라"라고 말했다.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방안은 오는 30일 총리 주재로 열리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논의 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