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임신부·12~17세, 10월 18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9-27 16:50
화이자·모더나 접종간격 4~5주로 단축 10월 말이 성인 80% 접종 완료···“위드 코로나 준비”

[사진=연합뉴스]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다음 달 18일부터 시작된다.

또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진 등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도 4분기에 처음으로 시행된다.

아울러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접종 간격을 현행 6주에서 4∼5주로 단축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4분기 접종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12∼17세 소아·청소년 약 277만명에 대한 접종은 다음 달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정부는 이들에게 자율적인 접종을 권고하되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접종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안내할 방침이다.

2004~2005년생인 고등학교 1, 2학년은 10월 5일부터 29일까지 사전예약을 거쳐 10월 18일부터 11월 13일까지 접종을 진행한다. 2006~2009년생인 초등 6학년~중학교 3학년은 10월 18일부터 11월 13일 사전예약을 거쳐 11월 1일부터 11월 17일까지 백신을 맞게 된다. 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3주 간격을 두고 두 차례 이뤄진다.

임신부도 4분기 백신 접종 대상에 포함되며, 자율 접종 원칙 아래 이뤄진다. 

추진단은 특히 평소 지병(기저질환)이 있거나 12주 미만 임신 초기인 여성에 대해서는 사전에 산모와 태아 상태에 대한 진찰을 받고 접종 관련 내용을 충분히 안내받은 뒤 접종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임신·출산 진료비 통계를 근거로 추산한 접종 대상은 지난 1일 기준 약 13만6000명이다.

예약은 10월 8일부터 진행되며 접종은 내달 18일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진행된다.

◆ 고위험군·의료진 ‘부스터샷’ 첫 시행

4분기에는 고위험군과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도 처음 시행된다.

우선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중 접종완료 후 6개월이 지난 사람은 예약을 거쳐 10월 25일부터 부스터샷을 접종하게 된다. 10월에는 75세 이상 어르신이 추가 접종할 것으로 보인다.

급성 백혈병, 면역 억제 치료 중인 환자 등 면역 저하자들은 기본 접종을 완료한 후 2개월 뒤부터 맞을 수 있다. 예약은 10월 18일부터 진행되며 필요할 경우 의사 소견을 토대로 대상자가 추가될 수 있다.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약 6만명은 10월 12일부터 30일까지 각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접종하며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입원·입소·종사자(약 50만명)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약 34만명)는 각각 11월 10일, 15일부터 접종한다.

부스터샷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으로 진행되며, 12월까지 약 369만명이 접종할 것으로 추산된다.

◆ 10월말 고령층 90%, 성인 80% 접종완료···“위드 코로나 준비”

정부는 10월 말에는 고령층 90%, 성인 80%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해 단계적 일상회복을 뜻하는 ‘위드(with) 코로나’를 위한 전제조건이 달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현재 6주까지 늘어난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접종 간격을 단축해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다음 달 11일부터 11월 7일까지 2차 접종이 예정된 대상자는 6주에서 5주로, 11월 8일∼11월 14일 대상자는 6주에서 4주로 각각 단축된다.

추진단은 현재 접종 완료율이 87%인 60세 이상 고령층은 1차 접종자의 높은 접종간격 준수율(99.1%)과 2차 접종 예약현황, 백신별 접종간격 등을 고려할 때 10월 말까지 90%가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예측했다.

18세 이상 성인은 접종 완료율이 53%에 그치고 있지만 예약 현황과 현행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접종간격이 6주인 점을 감안할 때 10월 말이 되면 80%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추진단은 “코로나19 발생에 관한 수리모델링 결과 60세 이상의 90% 이상, 18∼59세의 80∼85% 이상이 접종을 완료하면 신규환자 및 중환자가 감소한다”면서 이 수준의 접종 완료율이 ‘위드 코로나’를 위한 전제조건이라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