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지구 특혜 의혹 퍼즐] 곽상도·김만배·이성문, 화천대유 성대 라인에 쏠리는 눈과 입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9-26 16:27
김만배, 성대 동기 곽 의원 子에 퇴직금만 50억원 지급 성대 동문 이성문, 주식 한 주 안 받고 화천대유 대표行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사업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가 곽상도 국민의힘 아들 곽병채씨에게 퇴직금 수십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법조계 성균관대 인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기자 출신이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곽 의원과 성균관대 동문으로, 평소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검사 출신인 곽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고, 법률구조공단 이사장 등을 거쳐 2016년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화천대유 대표 이성문 대표 역시 성균관대 출신 법조인이다. 이 대표는 사법연수원 26기로, 동기들과 법조계에서는 이 대표를 부동산 투자 관련 기법을 세세하게 알고 있는 부동산 전문 변호사라고 평가한다.

그런데 이 대표는 자본금 1000만원짜리의 신생회사인 화천대유에 취임하며 주식을 한 주도 받지 않았다. 곽 의원과 마찬가지로 성균관대 친분이 영향을 줬다는 뒷말이 나오는 이유다.

◆서울대 출신 고문 영입에 혈안

여기에 서울대 출신 법조계 유명 인사들의 이름도 줄줄이 거론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화천대유에 법률 조언을 해주거나 고문으로 위촉된 법조계 유력 인사는 현재까지 드러난 사람만 5명이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에 이어 김수남 전 검찰총장과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까지 화천대유의 법률고문으로 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전 총장은 서울대 법대 79학번으로 윤석열 전 총장과 동기이고 강 전 지검장과 박 전 특별검사, 권 전 대법관, 이 변호사까지 모두 서울대 출신이다.

김 전 총장은 2019년 9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자신이 몸담은 법무법인을 통해 화천대유와 법률고문과 경영자문 계약을 맺었다. 이 변호사는 화천대유에서 지난 2017년부터 지금까지 5년간 고문 계약을 맺고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한 박 전 특검도 지난 2016년 화천대유 상임고문을 맡았다.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9월 대법관 퇴임 후 두 달 뒤 화천대유 고문으로 위촉돼 고문료로 월 1500만원을 받았다. 권 전 대법관은 변호사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대한변호사협회(이하 변협)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강 전 지검장은 이재명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변론을 맡은 인물이다. 강 전 지검장은 화천대유와 2018년부터 고문 계약을 맺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씨가 사업 추진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학연과 친분을 활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편, 대장동 프로젝트는 성남시가 100% 출자한 공기업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성남의뜰이란 민간이 설립한 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와 함께 그린벨트 지역이었던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일대 땅 약 92만㎡(28만평)에 아파트 5903가구를 건립한 사업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