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IPTV·모바일로 디즈니플러스 본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9-26 10:00
IPTV·케이블TV 국내 독점 제휴 계약…모바일 서비스도 제공 신규 요금제 공개 예정...디즈니플러스 버튼 탑재한 리모컨도

LG유플러스는 26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오는 11월부터 LG유플러스 인터넷TV(IPTV)와 모바일을 통해 디즈니플러스를 볼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26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와 월트디즈니는 최근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오는 11월 12일 출시 예정된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를 LG유플러스 IPTV·모바일, LG헬로비전 케이블TV 서비스와 연동한다. U+tv와 헬로tv, U+5G, LTE 이용자들은 디즈니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U+tv는 IPTV 서비스 중 유일하게 디즈니플러스를 제공한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OTT다. 디즈니의 영화, TV 프로그램부터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의 최신작, 스타(star) 브랜드의 작품까지 폭넓은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디즈니플러스 제휴 요금제’도 선보일 예정이다. 공식 출시 시점에 맞춰 LG유플러스와 디즈니플러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디즈니플러스는 콘텐츠 이용 편의성 강화를 위해 전용 리모컨도 제작한다. 고객들이 IPTV 메뉴를 통한 콘텐츠 탐색 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플러스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별도의 버튼을 추가할 예정이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수요와 미디어 이용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이른바 ‘LG유플러스 찐팬’을 늘려나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