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재무부 "북한, 외교관까지 동원해 무기개발 자금 조달"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9-25 11:56
"외교 범위 넘어선 수단 통해 수익 창출...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외교관까지 동원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등을 위한 자금을 조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재무부는 23일(현지시간) 공개한 '확산금융 국가위험 평가' 보고서를 통해 북한과 이란을 '확산금융' 국가로 지목했다. 확산금융이란 WMD의 제조·취득·보유·개발 등에 사용하기 위한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를 지칭한다.

보고서는 "북한 대사관과 외교공관 직원들은 외교의 범위를 넘어선 수단을 통해 수익을 창출했다"며 "또 북한 기업들에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금융 체계에 접근하도록 돕는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위반해 확산금융 활동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는 북한 외교공관에게 계좌를 제공하는 것을 제한하도록 요구하고 있지만, 현지 대형은행들은 이를 지키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고서는 북한이 외교 행낭을 통해 북한 기업의 현금이나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유엔 결의안에 따라 구매가 금지된 사치품을 사들여 북한 내 부유층에 재판매함으로써 무기 개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며 "영국이 북한의 사치품 공급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현재 영국 내에 북한 노동자는 없다면서도 학생 비자로 체류하는 북한 국적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