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재 SKC 사장 "SK넥실리스 IPO 2024년 이후에 검토"

윤동 기자입력 : 2021-09-24 11:08
이완재 SKC 사장은 24일 열린 'SKC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를 통해 자회사인 SK넥실리스의 기업공개(IPO) 시점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그는 "SK넥실리스의 기업가치는 2024년까지 지속 성장할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에 만약 상장하면 그 이후가 될 것"이라며 "그전까지는 SKC가 내부 창출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이를 통해 충분히 성장전략을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장은 "미래 전략 투자를 위한 자금 조달은 지금까지 내부에서 혼자 투자하는 식이었다면 향후 조인트벤처(JV), 지분 유치 등 다양한 옵션을 활용할 생각"이라며 "자산매각도 고려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완재 SKC 사장 [사진=SKC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