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롯데백화점의 희망퇴직 진행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그룹 차원에서 진행 중인 체질개선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24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전날 직원들에게 “23일부터 10월 8일까지 2주간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공지했다.

희망퇴직 대상자는 근속 20년 이상 직원이다. 상반기 기준 롯데백화점 정직원 4700여명 가운데 40%가 20년 근속 직원이다.

희망퇴직 조건은 '임금(기본급+직책수당) 24개월치와 위로금 3000만원 지급'이다. 자녀학자금도 최대 3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원자에 한해선 11월 한 달 동안 ‘리스타트 휴가’로 부르는 유급휴가를 주고 4개월 동안 재취업 교육을 제공하기로 했다. 희망퇴직자의 취업 알선 및 창업 지원 프로그램, 진로 설계 컨설팅과 재무·건강·심리 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롯데백화점이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을 단행하는 건 조직 개편을 통해 경영 효율화에 중점을 두기 위해서다. 지난해 3월 롯데하이마트, 지난 2월 롯데마트 등에서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아울러 롯데푸드, 롯데아사히주류, 롯데하이마트, 롯데GRS, 롯데시네마, 롯데자산개발 등도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시대 변화에 발맞춰 인력 구조를 효율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롯데백화점은 올해 상반기 100여명의 인턴을 채용한 데 이어 하반기에도 세 자릿수 규모의 인력을 뽑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