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엔총회 참석계기 회담....정의용 조속한 수출규제 철회 촉구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맨 왼쪽) 외교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맨 오른쪽)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 외교부]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 북핵 문제에서 공감대를 이뤘지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강제 징용 문제 논의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3일 오전 10시(현지시간)부터 약 50분간 모테기 도시미쓰(茂木 敏充)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외교부는 "양국 간 현안 해결 및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외교당국 간의 협의 및 의사소통을 촉진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이들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양국 및 한·미·일 3국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협력 및 대화와 관여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모테기 외부상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강제징용, 일본군위안부, 일본의 수출규제 등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다만 양측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징용 피해자 문제에서는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정 장관은 한·일 과거사 관련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하면서 수출 규제 해제를 촉구했다. 모테기 외무상도 위안부와 징용 피해자를 둘러싼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양측은 과거사 문제 등의 해법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외교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 또 정 장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반대 의견을 거듭 강조했으며, 이에 모테기 외무상은 "과학적 근거에 따른 (방출) 계획을 설명할 것"이라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