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대한항공 화물운송비 강세에 실적도 ‘UP’ 2거래일 연속 강세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9-23 09:3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항공이 2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화물운송 비용 상승에 따른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는 증권가의 호평이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9분 기준 대한항공은 전 거래일 대비 1.52%(500원) 오른 3만3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항공 화물 운임 상승률이 10.1%에서 17.7%로 상향 되고 있고, 하반기 중장거리 노선에 대한 여객 수요 회복이 점쳐진다”며 “여객 수요 프리미엄화에 따른 장기 운임 상승분을 반영할 경우 올해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는 기존 3299억원에서 8924억원으로 171%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긍정적 전망은 항공 화물 강세로 인해 코로나 국면에서도 플러스(+) 이익이 가능해서다. 3분기에도 항만적체로 컨테이너 운송 차질이 계속되는 가운데, 동남아 주요 국가들의 국경봉쇄, 상하이 공항 운영 차질 영향으로 8월 중순 이후 화물기 수송 능력이 감소하면서 화물운임이 강세로 이어지고 있다.

또 8월 미주 노선 여객은 2019년 월평균 여객의 30%까지 회복되면서 다른 노선 대비 가파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정 연구원은 “3분기 대한항공의 국제선 예상 탑승률은 37.5%로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백신 보급 상황을 감안할 때, 미주, 유럽 노선 중심의 중장거리 노선 수요 회복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3분기 원화 기준 국제선 운임은 2분기 대비 14% 상승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미주 노선 수요 회복 및 비즈니스 클래스 선호 추세가 운임강세 요인으로 추정된다”면서 “코로나 이후 수요 회복되는 과정에서 2023년 국제선 운임은 2019년 대비 19% 상승해 장기 운임 레벨 역시 올라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