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택자 종부세 완화 세수 659억원 ↓…서울이 90% 차지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21 14:33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세대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완화에 따라 660억원에 가까운 세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21일 나왔다. 종부세 감소 효과의 90%는 서울 지역 거주자에게 돌아가는 것으로 추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예산정책처에 의뢰해 받은 ‘종부세의 과세기준액 상향시 지역별 결정세액 감소분 추계’에 따르면, 종부세 완화로 올해 주택분 종부세 결정세액은 전국에서 총 659억원 감소하고 납세인원은 8만9000명 줄어든다.

국회는 지난달 말 1세대 1주택자 종부세 과세 기준선을 기존 9억원에서 11억원으로 상향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처리한 바 있다.

법 개정에 따른 세수와 납세인원 감소의 대부분은 서울 지역에서 나타날 것으로 추산됐다. 서울의 세수 감소효과는 592억원으로 전국 659억원의 89.8%를 차지한다.

세수 감소효과가 두번째로 큰 곳은 경기다. 경기는 51억원 감소가 예상되는데 서울과 격차가 상당하다.

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제주 등 13개 시도는 세수가 1억∼2억원 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종과 울산은 각각 4000만원, 2000만원 세수 감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집계됐다.

납세인원은 서울에서 7만7000명이 줄어 전국 8만9000명 감소의 86.5%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대구에서 7000명, 인천·충남·전남에서 각각 1000명씩 감소하고 나머지 시도에서는 납세인원 변동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됐다.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열린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언론단체 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예정처는 “향후 주택매매나 주소지 이동 등 납세자의 행태 변화에 따라 추정 결과는 실제와 다를 수 있다”며 “결정세액 기준 추정 결과로서 분납 등으로 인해 실제 징수세액은 결정세액보다 감소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했다.

추경호 의원은 “정부여당이 듣도보도 못한 ‘2% 과세기준’을 포기하고 1세대 1주택자의 종부세 부담을 일부 경감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세금 폭탄으로 집값을 잡을 수 있다는 망상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