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확진자 감소에 긴급사태 전면 해제 카드 만지작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9-20 17:17

[사진=AF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도쿄와 오사카 등 19개 광역지역에 내린 긴급사태의 전면 해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일본 민영 방송사 뉴스네트워크 JNN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이번 주 후반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후

긴급사태 전면 해제 여부를 최종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동 인구 억제를 골자로 한 코로나19 긴급사태의 발령 시한은 이달 31일까지다.

일본 정부의 한 관계자는 "완전히 해제할 것인지, (아니면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로 이행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긴급사태 전면해제 논의는 최근 줄어드는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3401명으로 지난 7월 24일(3574명) 이후 약 두 달 만에 3000명대로 내려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