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수도권 아파트 시장 숨고르기…오름폭 주춤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9-18 12:00
"추석 연휴 전 거래활동 뜸해지며 주춤…이른 시일 내에 다시 상승 전망"

[자료=부동산114 제공]


도심 주택공급 확대 등 정부 공급 신호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 상승세가 여전하다. 다만 수도권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소 한산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가격 오름폭이 주춤했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8% 올랐다. 전주 변동률 0.12%와 비교해 오름폭은 0.04%포인트 줄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8%씩 상승했다.

상승세는 서울은 외곽지역의 중저가 아파트가 주도했다. △노원(0.21%) △금천(0.20%) △구로(0.18%) △서대문(0.17%) △도봉(0.15%) △강서(0.13%) △강북(0.12%) △강동(0.11%) △양천(0.11%)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0.08% 올랐으며 외곽지역으로 상승세가 확대되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안양(0.14%) △인천(0.11%) △시흥(0.11%) △남양주(0.09%) △부천(0.09%) △용인(0.09%) △의정부(0.09%) △동두천(0.09%) 순이었다.

전세시장 역시 매물부족을 겪으며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문의가 줄면서 상승세는 둔화됐다.

서울 전셋값은 0.05% 올랐다. 도심 업무지구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노원(0.22%) △서대문(0.17%) △영등포(0.14%) △광진(0.13%) △금천(0.13%) △동작(0.13%) △관악(0.10%) △도봉(0.10%) 순으로 올랐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추석 연휴 전 거래활동이 뜸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오름세가 주춤해졌지만, 이른 시일 내에 다시 상승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매수심리 강세와 더불어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커지는 전세시장의 불안이 아파트값 상승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오세훈 서울시장의 '스피드 공급대책'에 따른 기대감도 부풀고 있다"며 "재건축 아파트가 높은 호가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현재 정부는 비아파트 건축규제 완화 및 2차 사전청약을 예고하면서 매매수요의 관심을 분산시키려 하지만, 공급이 속도를 내지 못할 경우 시장 안정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