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업계 만난 고용부 "안전 조직·예산 확대해달라"…LG화학 "5년 간 1.5조 투자"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9-16 14:00
고용부, 화학산업 안전보건리더회의 개최 LG화학 "전담인력 122명 확보… 5년 간 1.5조 투자"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사진=연합뉴스]



중대재해처벌법이 내년 1월부터 시행을 앞둔 가운데 정부가 정유·석유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안전 관련 조직과 예산을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고용노동부는 박화진 차관 주재로 10개 정유·석유화학사들과 안전보건리더회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화학산업은 화학물질 취급에 따른 화재·폭발·누출사고는 물론 대규모 장치 사용에 따른 끼임·추락 등 재래형 사망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다.

화학산업 사망사고 통계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 8월까지 사고발생일 기준 147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사고의 세부 원인을 분석한 결과 147건의 사고 중 136건의 사고는 2가지 이상의 원인으로 인해 발생했다. 끼임 방지 덮개 및 추락방지 난간 미설치 등 기본적인 안전시설을 설치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한 경우가 98건(67%)으로 가장 많았고 작업계획을 수립하지 않거나 작업방법이 불량해서 발생한 사고가 총 87건(59%)이다.

박 차관은 "화학산업은 대규모 장치산업으로 위험 기계 및 화학물질을 활용하고 설비‧기계 등의 개·보수가 빈번하게 이루어져 산재 발생 가능성이 크다"며 "내년 1월 중대법 시행에 앞서 기업 스스로 위험요인을 확인, 제거, 개선할 수 있도록 조직과 예산의 대폭적인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영진은 안전경영 방침이 현장에서도 작동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노동자도 안전수칙을 잘 지켜 안전한 사업장이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권혁면 전 산업안전보건연구원장(연세대 교수)은 "안전은 안전부서만의 책임이라는 기존 패러다임으로는 사고가 계속될 수밖에 없다"며 "최고 경영자의 확고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모든 근로자가 안전활동에 참여하는 안전관리체계를 구축·운영해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LG화학 측은 '중대재해 예방대책 추진상황'을 설명하며 "122명의 안전환경 전담인력을 보강하고 5년 간 1조5000억원을 투자하겠다"며 "국내·외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해 위험요인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