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진화하는 전기차... 가장 최신 ‘이름값’ 기아 ‘EV6’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9-23 06:00
묵직한 주행감·정확한 가속과 제동력 돋보여 친환경 염색 나파 가죽 등으로 새차 냄새도 없어 2열 시트 접으면 1300L r공간 차박에도 제격
문자로서 한글의 우수성은 재차 설명하지 않아도 국내외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역사상 최근(최신)에 발명된 문자’라는 점도 한몫했을 것으로 학계에서는 보고 있다. 당대 알려진 문자의 연구에 세종대왕의 천재성이 더해지면서 최고의 문자로 탄생할 수 있었다는 뜻이다.

시승기에 웬 한글의 우수성 타령이냐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달 26일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시승 모델: 롱레인지 어스 사륜구동)’ 시승 후 그 만족감을 어떻게 설명할지 며칠을 고민한 결과다. 이 시대 최고의 기술을 담은 최신의 전기차라는 점에서 키워드를 공유한다고 봤다. 엄밀히 말하면 ‘최신’을 들어 한글의 우수성을 표현하는 것은 가장 겸손한 방식이다. EV6도 그랬다.
 

기아가 첫 전용 전기차 EV6에 특화된 고객체험공간을 개장한 지난달 27일 서울 성동구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에서 체험 신청자들이 EV6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디자인부터가 달랐다. EV6는 최근 쏟아지는 많은 전기차처럼 ‘내가 바로 전기차야’라는 식의 과장된 외관 디자인이 없었다. 표방한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으로서 세련된 미를 더도 덜 하지도 않게 담았다.

또 다른 지향점인 미래차의 느낌은 독창성으로 표현했다. 기아 모델의 정면 디자인 상징인 '타이거 노즈'(호랑이 코)를 재해석한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 주간 주행등 등이 대표적이다. 바람의 결을 닮은 측면, 간결하게 마무리한 후면 디자인은 전체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내부 디자인도 간결성, 직관성, 편의성을 적절히 조합해 균형감을 줬다. 정면에 시원스럽게 펼쳐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에는 운전자 쪽에 계기반, 센터콘솔 쪽에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배치됐다. 이 덕분에 시선의 큰 움직임 없이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 6월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기아 'EV6 프라이빗 쇼케이스'에 EV6 기본형이 전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디어 음량과 실내 온도 등 자주 사용하는 기능은 외부 버튼으로 빼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었다. 친환경 소재를 적용했다는 얘기를 미리 들어서인지 신차 특유의 냄새도 없는 것 같았다. EV6는 친환경 공법 적용한 나파 가죽 등 친환경 소재를 다양하게 활용했다.

1열은 물론 2열의 승차감도 안락했다. 넓은 공간이 확보돼 편하게 다리를 펼 수 있었다. 트렁크의 경우 540L로 골프백 2개 정도는 넉넉히 들어갈 공간이 나왔다. 2열을 접으니 1300L까지 확장돼 성인 2명도 편하게 누울 수 있었다. 최근 유행하는 차박(차+숙박)에도 무리가 없을 듯했다. 다만 CUV인 만큼 전고가 낮아 앉은 채로 활동하기에는 조금 불편했다. EV6의 전장, 전폭, 전고, 축거는 각각 4680mm, 1880mm, 1550mm, 2900mm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사진=기아 제공]

시승은 서울 성동구에서 경기 포천까지 일반과 고속도로를 포함한 약 120㎞ 왕복 구간에서 했다. EV6는 자동차의 핵심인 주행능력도 나무랄 데가 없었다. 전기차 특유의 예민함 없이 부드럽게 가속과 감속이 됐다. 과속 방지턱과 비포장도로에서도 50~60㎞ 달렸지만, 크게 울렁거리지 않았다.

가속 구간에서는 강력한 성능을 보여줬다. 액셀을 밟는 힘의 크기에 정확히 비례해 속도가 올라간다고 할 정도로 편안하게 가속이 됐다. 2t에 달하는 중량 덕분인지 구불구불한 길에서는 안정감 있게 달렸다. 제동 능력도 정확했다. EV6 롱레인지에는 77.4kWh의 배터리가 탑재돼 전∙후륜 합산 최고출력 239kW, 최대토크 605Nm의 힘을 발휘한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도 기본 적용돼 편안한 운전을 도왔다.

하지만 최근 이 같은 기능은 상향 평준화돼 오히려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더 인상적이었다. 가로 40㎝, 세로 20㎝ 정도로 큼직하게 도로 정보를 정면에 비췄으며, 출구 등에서는 방향선을 표시해 혼동을 막아줬다. 과거 한강의 주요 대교에서 출구를 잘못 찾아 몇 번씩 돌아갔던 경험이 있었던 터라 더없이 요긴했다.

전비도 훌륭했다. 도로가 막히는 구간도 많았고, 연비주행도 하지 않았으나 5.6㎞/kWh가 나왔다. 공인 전비(4.6㎞/kWh)보다 1.0㎞/kWh나 높은 수준이었다.

한편 EV6 롱레인지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산업부 인증 기준)는 475㎞(2WD, 19인치형 휠,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이다. 가격(친환경차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에어 5120만원, 어스 5595만원이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사진=김지윤 기자 ]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