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체부·국립국어원 새말모임 다듬은 말 마련

[사진=문체부 제공]

 
일상에서 ‘마이너스 옵션’(minus option)이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지만 막상 설명하는 것은 쉽지 않다. 우리말을 사용하면 단어의 뜻을 보다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직무대리 신은향·이하 국어원)은 15일 “‘마이너스 옵션’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제외 선택제, 제외 선택권, 제외 선택 사항’을 선정했다”라고 전했다.

‘마이너스 옵션’은 기본 선택 사항에서 일부 사항을 수요자가 선택하지 않는 방식을 이르는 말이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1일에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마이너스 옵션’의 대체어로 ‘제외 선택제, 제외 선택권, 제외 선택 사항’을 선정했다.

이에 대해 문체부는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국민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5.1%가 ‘마이너스 옵션’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마이너스 옵션’을 ‘제외 선택제, 제외 선택권, 제외 선택 사항’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5%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기본 선택 사항 외에 일부 사항을 수요자가 추가하는 방식인 ‘플러스 옵션’(plus option)의 경우 추가 선택제, 추가 선택권, 추가 선택 사항으로 다듬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마이너스 옵션’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제외 선택제, 제외 선택권, 제외 선택 사항’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홍보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