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태풍 피해 포항에 전파사용료·통신비 감면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9-13 19:44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아주경제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달 태풍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시 전역에 전파사용료와 통신비를 감면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8월 23~24일에 발생한 태풍 제12호 '오마이스' 피해로 지난 6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북 포항시 전역에 관련 법령에 따라 정보통신 분야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전파 분야에서는 특별재난지역에 개설된 무선국의 전파사용료를 피해복구 지원의 일환으로 지난 7월 1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6개월간 전액 감면한다.

이번 조치로 전파사용료 감면 혜택을 받게 되는 무선국의 시설자는 총 1202명(7036개 무선국)이다. 감면 예상 금액은 5302만2540원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3분기부터 4분기 고지분에 감면액이 반영된다는 안내문을 다음 달 중에 발송할 예정이다. 감면대상자는 별도 신청할 필요 없이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파사용료 감면에 대한 문의는 '전파이용고객만족센터'와 전국 10개 지역 관할 전파관리소에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특별재난지역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이동전화, 초고속인터넷 등의 통신서비스 요금 감면을 추진한다.

통신서비스 요금은 1~90등급인 특별재난지역 피해 가구를 대상으로 이동전화 세대당 1회선에 1만2500원을 감면한다. 시내전화·인터넷전화요금 월정액 100%, 초고속인터넷 요금 월정액의 50%를 감면할 예정이다.

피해 주민이 해당 지자체(시군구)에 신고하면 피해 정도에 따라 통신사업자가 일괄 감면한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에 대한 전파사용료, 통신서비스 요금 감면 지원을 신속하게 시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