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사진=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대선 주자가 해결해야 할 중소기업 현안 과제로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를 손꼽았다.

김기문 회장은 13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2021 백두포럼’ 인사말을 통해 “차기 대선 주자에게 바라는 한 가지를 말한다면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라며 “대기업의 이익독점은 중소기업의 투자‧임금지급 여력을 떨어뜨려 일자리 감소와 한국경제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은 세금을 내고 싶어도 이익이 없어서 낼 수 없는 상황”이라며 “1%의 대기업이 83%의 법인세를 납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환경 변화와 중소기업의 생존전략’을 주제로 열린 백두포럼에서는 기후변화 위기와 탄소중립화 등으로 글로벌 통상환경이 급변하고 미래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을 조명했다.

이날 ‘ESG 경영과 중소기업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기조강연도 진행됐다.

반 전 총장은 강연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서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 잡은 ESG 경영은 중소기업들의 생존을 위한 필수전략”이라며 “기업들의 ESG 경영 내재화와 실천을 위한 정부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