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M그룹 티케이케미칼과 생분해 플라스틱 생산 맞손

윤동 기자입력 : 2021-09-12 13:35
LG화학이 SM그룹 화학섬유 소재 자회사인 티케이케미칼과 손잡고 생분해 플라스틱 생산에 나선다.

LG화학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티케이케미칼과 '친환경 생분해 소재(PBAT) 개발 및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티케이케미칼은 폴리에스터(PET), 페트칩(PET-Chip), 스판덱스 등을 제조하는 국내 화학섬유 소재 전문기업이다.

생분해 플라스틱인 'PBAT(Poly Butylene Adipate-co-Terephthalate)'는 자연에서 산소, 열, 빛과 효소 반응으로 빠르게 분해되는 석유 기반의 합성 플라스틱으로 땅에 묻으면 6개월 안에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다. 농업용 비닐, 일회용 봉투 등 다양한 소재에 적용된다.

양사는 연내 본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하반기까지 국내에 PBAT 생산 라인을 구축해 제품 생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이번 협력을 통해 친환경 제품의 포트폴리오 확대와 동시에 전략적인 투자로 PBAT 제품 출시를 앞당겨 시장에 조기 진입하겠다는 방침이다. LG화학은 지난달 대산공장에 연내 연산 5만톤(t) 규모의 PBAT 공장을 착공하고 2024년부터 본격 양산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사는 추후 LG화학이 개발 중인 해양생분해성소재(PBSAT) 등 친환경 생분해성 소재 생산을 위한 양산 체계를 구축하고, 친환경 소재 사업 전반에 걸쳐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티케이케미칼과 협력을 통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기업들과 전방위적인 협업을 추진해 친환경 제품의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기 티케이케미칼 대표는 "친환경을 통한 기업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정부가 수립한 탄소 중립 목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왼쪽)과 김병기 티케이케미칼 대표이사가 10일 LG트윈타워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G화학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