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추석 곧인데..." 가락시장 집단감염 확산
다음
18

추석 연휴를 일주일 앞둔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시장에서 상인과 시민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집단감염이 확산세를 보이는 중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는 110명을 기록했다. 이 중 서울시에서는 27명이 추가됐으며 아직 1120명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므로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지난 9일부터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오는 17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 10일에는 가락시장 종사자 선제 검사 행정명령을 내리고 방역수칙 특별합동점검에 나섰다.

또한, 종사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해 “8월 25일∼9월 9일 서울 송파구 양재대로 932 가락시장 종사자 및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공지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신규 확진자 수는 658명이다. 전국에서는 신규 확진자 1755명이 추가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