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M&A, IPO 핫이슈(Hot Issue)는?

박기범 기자입력 : 2021-09-11 13:21
이번 주 IPO 시장은 현대중공업이 이끌었다. 현대중공업의 일반 청약은 56조원이 몰리는 대박 흥행을 거두며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M&A 시장에서는 롯데쇼핑이 오래간만에 나타나며 세간을 놀라게 했으며, 아임닭의 예비입찰도 흥행에 성공하며 딜 클로징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중공업 야드 전경 사진=현재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청약에 56조원 몰려

기관 수요예측에서 183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 기대감을 높였던 현대중공업이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에서도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8일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는 총 56조562억원의 증거금이 모였다.

청약 경쟁률은 405.50 대 1을 기록하며 182.7 대 1을 기록했던 카카오뱅크를 뛰어넘었다. 카카오뱅크보다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만큼 현대중공업의 주가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통상적으로 일반 청약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종목은 증시 입성 이후에도 강세를 보이는 경향을 보이곤 한다.

◆롯데쇼핑, IMM PE와 함께 한샘 공동 인수

롯데쇼핑이 오래간만에 M&A 시장에 등판했다. 롯데쇼핑은 사모펀드 운용사(PEF)인 IMM PE와 함께 한샘을 인수하기로 했다. 롯데쇼핑은 한샘을 인수하는 IMM PE펀드에 2995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IMM PE는 지난 7월 14일 한샘의 조창걸 전 회장 측과 경영권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아임닭 예비입찰 '흥행'

아임닭의 매각에 관한 예비입찰이 성공리에 끝났다. 지난 9일 진행된 한국투자파트너스·크레디언파트너스·그래비티프라이빗에쿼티 컨소시엄이 보유한 아임닭 지분 매각에 관한 예비입찰에서 전략적 투자자(SI)를 중심으로 6곳이 참여했다. 경영권 매각가는 1000억원 수준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