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에너지 공기업 5곳과 中企 '무상 기술나눔'…상생 앞장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9-09 07:38
미활용 기술 총 391건 달해…다음 달 13일까지 신청 가능
LS일렉트릭이 에너지 공기업과 함께 회사가 보유한 에너지 및 환경 분야 기술을 중소기업에 무상으로 나눠주며 상생 경영에 나섰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제4차 기술나눔 시행계획을 공고했다.

기술나눔 사업은 대기업, 공기업, 공공연구기관의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 무료로 나눠줘 새로운 제품 개발과 신산업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4차 기술나눔에서는 LS일렉트릭과 한국가스공사, 한국서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자원공사, 한전원자력원료 등 다섯 개 에너지 공기업이 참여해 총 391건의 에너지·환경 분야 특허·실용신안 등을 제공한다.

분야별로는 전력관리 124건, 원자력발전 60건, 수·화력발전 52건, 가스공급 66건, 신재생에너지 6건 등이다.

산업부는 2013년부터 올해 완료된 2차 기술나눔까지 총 907개 중소·중견기업에 2159건의 기술을 무상 이전했다.

제4차 기술나눔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누리집에 게시된 사업공고에 따라 다음 달 13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LS일렉트릭 안양 사옥.[사진=LS일렉트릭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