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산업부 차관 ‘대선 공약 발굴’ 지시에 “매우 부적절” 질책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08 11:37
다른 부처 유사 사건 조사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녹화된 영상을 통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 출신인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이 최근 ‘대선 주자들이 받아들일 공약을 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매우 부적절하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박 차관은 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출신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시사항을 통해 “차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며 박 차관의 관련 발언을 엄하게 질책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부처에서도 유사한 일이 있는지 살펴보라”며 추가 지시도 내렸다.

강성국 법무무 차관의 ‘과잉 의전’ 논란에 이어 산업부 차관의 이번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공직사회의 기강해이 심각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산업부는 박진규 1차관 주관으로 내년도 이행할 정책과제를 발굴하는 ‘미래정책 어젠다 회의’를 열어 논란이 됐다. 일각에선 차기 정권에 ‘줄대기가 목적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