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항공모빌리티(UAM)를 열심히 개발해 하늘의 길을 열고 육상과 하늘 연계를 통해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이고 라이프스타일을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

신재원 현대자동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사업부 사장이 7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에서 열린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개막식에서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이날 기조연설 첫 타자로 나선 신 사장은 "현재는 새로운 항공 시장이 열리는 새벽"이라며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사장은 UAM 개발에 기업들이 관심을 두고 있는 원인으로 '대도시화'를 들었다. 그는 "2030년이 되면 인구가 1000만명이 넘는 도시가 43개 이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며 "이에 맞춰 교통수단도 계속 발전돼야 하는데 도로를 아무리 많이 만들어도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늘의 길을 열지 않으면 교통량을 충족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이라며 "명백한 수요가 있고 기술적으로 잠재력이 보여 최근 항공분야에서 가장 각광받고 투자가 많은 것"이라고 전했다. 

자동차그룹이 비행체를 잘 개발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에 대해 신 사장은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존재하지 않는 시장이기 때문에 모든 것이 함께 개발돼야 하는 과제가 있는 상황"이라며 "보잉·에어버스 등이 비행기를 만들어 왔다고해서 우위에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어 "개발부터 인증을 받고 생산해 시장에 도달하는 여정동안 꾸준하게 투자를 할 수 있는지가 관점이 될 것"이라며 "한국이 항공분야에서 현재 강국은 아니지만 이 분야에서는 충분히 승산이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이 UAM 선도국이 되기 위해서는 민관 협력이 가장 필요하다고 꼽았다. 신 사장은 "기체 개발부터 항법에 관한 규제, 기체들에 접근하는 비즈니스, 기체들이 이착륙하는 시설도 필요하다"며 "많은 산업군이 함께 협력해 시장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사장은 "현대차그룹이 자동차그룹이지만 UAM을 시작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인류의 편리,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것으로 자동차를 만들던 것의 연장선"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오는 10일까지 ICC제주와 온라인에서 개최된다. 이번 엑스포는 e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을 기업들의 실질 비즈니스 성과로 연결시킬 수 있는 B2B(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과 전시회, 컨퍼런스, 시승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신재원 현대자동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사업부 사장이 7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에서 열린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류혜경 기자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