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금융지주 10곳 당기순익 11.5조…1년 전보다 50.3%↑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9-07 12:00
금감원, 상반기 금융지주회사 경영실적 발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상반기 대출 증가와 증시 활황에 힘입어 금융지주회사의 자산 규모와 당기순이익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10개 금융지주회사의 총자산은 작년 말보다 141조원(4.8%) 증가한 3087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금융지주 자회사 권역별로 보면 △은행 109조3000억원(5.0%) △금융투자 7조1000억원(2.3%) △보험 2조6000억원(1.0%) △여전사 등 기타업권 16조원(9.2%)을 기록했다.

은행은 대출자산 증가, 금융투자는 유가증권 보유와 증권 거래 관련 현금·예치금 증가로 각각 자산이 늘었다.

금융지주 총자산 중 은행의 비중은 74.1%였다. 보험과 여전사 등이 각각 8.6%와 6.1%로 나타났다.

상반기 금융지주의 연결당기순이익은 11조4671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50.3%(3조8351억원) 급증했다.

권역별 증가액은 △은행 1조4491억원(26.5%) △금융투자 1조6697억원(132.2%) △보험 4102억원(55.0%) △여전사 등 6715억원(52.9%)이었다.

권역별 비중은 은행이 52.1%로 절반을 넘지만 작년보다는 9.4% 포인트(p) 축소됐다. 대신 금융투자가 7.9%p 커져 22.1%로 확대됐다.

6월 말 현재 부채비율은 작년 말(28.87%) 대비 0.58%p 하락한 28.29%를 기록했다.

부실채권의 비율을 보여주는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4%로 작년 말 대비 0.04%p 하락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34.56%로 작년 말 대비 3.13%p 상승했다.

6월 말 현재 금융지주회사는 총 10개사(KB, 신한, 농협, 우리, 하나, BNK, DGB, JB, 한투, 메리츠)이며, 자회사 등 소속회사 수는 277개사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 상반기 중 금융지주그룹 총자산은 대출자산 확대 등으로 작년 말 대비 증가했다”면서 “은행 부문을 중심으로 이자 이익이 확대되고 증시 활황 등에 따라 금투 부문 이익이 증가한 가운데 전년도 대손충당금 적립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