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이 탈레반 기를 꽂은 차를 타고 수도 카불 시내를 순찰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구글이 아프가니스탄 전 정부 관료들의 이메일 계정을 잠정적으로 폐쇄했다.

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은 전날 성명을 통해 "아프간 상황을 주시하며, 관련 계정 확보를 위해 일시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아프간을 장악한 탈레반은 전 정부 관료들의 이메일에 접근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익명의 전 정부 관계자는 탈레반이 그가 일하던 부처 서버에 저장된 자료를 보존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렇게 되면 이전 부처 수뇌부의 자료와 의사소통 내용에 탈레반이 접근할 수 있게 된다"며 이에 응하지 않고 잠적한 상태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기록에 따르면 아프간 전 정부의 재무부, 산업부, 고등교육부 등 약 24개 기관이 구글 서버를 이용했다고 전했다. 대통령 의전실과 일부 지방정부도 구글 서버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일과 서버 데이터에는 전 장관을 비롯한 정부 직원 명단, 계약서, 동맹국 등에 대한 정보가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 정보회사 도메인툴즈의 채드 앤더슨 보안연구원은 아프간 전 정부 공무원을 향한 탈레반의 보복을 거론하며 "이러한 자료는 굉장히 많은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구글 시트에 아프간 전 정부 직원 명단만 있어도 큰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디지털 인프라를 통제하려는 탈레반의 시도를 주시해야 한다며 "탈레반이 건설할 신생 정부에는 낡은 헬리콥터보다 디지털 인프라에서 얻은 정보가 훨씬 더 가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레반은 지난달 15일 카불에 입성하면서 아프간을 사실상 장악한 상태로, 현재 자체 정부 구성을 앞두고 있다.

한편, 앞서 구글은 유튜브에서도 탈레반이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모든 계정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페이스북과 틱톡은 탈레반을 테러조직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관련 홍보 콘텐츠에 대해 금지 조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