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코로나와 공존, 모두가 사는 길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9-03 00:00

 

영국이 '위드 코로나'를 공식화하며 각종 규제를 풀었다. 끊어낼 수 없다면 공존하며 생존을 도모하겠다는 의지에서다. 

삶을 옥죄는 정부의 방역 지침에 국내 여행업계는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백신 접종이 활성화하고 확진자 수가 줄기만 기다릴 수는 없다. 정부는 하루빨리 공존을 준비해야 한다. 그래야 모두가 산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