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경찰청은 국방부·행정안전부와 함께 9월 한달간 불법무기류 자진 신고를 받는다고 29일 밝혔다.

신고 대상은 허가 없이 소지하고 있거나 소지 허가가 취소된 총기, 화약·폭약·실탄·포탄 등 화약류, 도검, 분사기, 전자충격기, 석궁 등이다.

자진 신고 기간 내에 신고하면 형사·행정 책임이 면제된다. 본인이 소지를 희망하면 결격사유 등 확인 절차를 거쳐 허가받을 수 있다.

신고는 본인이나 대리인이 가까운 경찰서·지구대·파출소나 신고소가 설치된 군부대에서 하면 된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기간 내 신고가 어렵다면 전화 또는 우편으로 사전 신고를 한 다음 실물을 제출할 수 있다.

불법으로 총기를 제조·판매·소지할 경우 3년 이상 15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상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