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민주당 협조 안 해주면 또 사직서 내야”…사퇴 강행 의사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8-28 12:20
“대선 유리한 국면 만들려면 도덕적 우월 고지에서 시작해야”

의원직, 대선 예비후보 사퇴를 선언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과 여기에 자신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친의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더불어민주당이 협조를 안 해주면, 제가 세비를 반납하고 또 사직서를 내고 이런 상황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TV조선 뉴스9에 출연, “우리 당은 (의원직 사직안을) 가결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대선을 유리한 국면으로 만들려면 문제를 빨리 정리하고 부동산에 대해 도덕적으로 우월한 고지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회기 중 의원직에서 사퇴하기 위해선 본회의 의결 절차를 거쳐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을 훨씬 웃도는 의석을 갖고 있기 때문에 민주당의 협조가 없으면 사직안이 가결될 수 없는 구조다.

윤 의원의 이런 발언은 사직안이 본회의에서 부결되더라도 재차 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강력하게 피력한 것으로 읽힌다.

윤 의원은 KDI 내부정보를 이용했다는 의혹엔 단호히 선을 그었다. 그는 “산단의 정보는 비밀정보가 아니라고 한다”며 “예비타당성 조사는 보통 비밀정보를 다루는데 산단은 비밀정보가 아니기 때문에 혐의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이어 “지금 같아선 혐의 자체가 성립이 안 된다. 내사에서 다음 단계로 넘어갈 거라 생각 안 한다”며 “중간에 여러 공작이 있을 수 있어 결론이 어떻게 날지는 모르지만 별 문제가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앞서 이날 기자회견에서 본인의 금융정보 내역을 공개하며 의원직에서 물러나더라도 모든 수사를 받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아울러 윤 의원 부친은 논란이 된 땅을 매각하고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