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정세균 “윤희숙, 사퇴해도 수사는 철저히…부동산 투기범죄, 패가망신시켜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8-26 17:24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받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의지대로 사퇴는 하지만 수사는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전 국무총리는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는 본인의 의지대로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해야 하지만 의원직 사퇴와 별개로 부친의 땅 투기 의혹은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투기 범죄에 대한 윤 의원의 개입여부와 연관성도 엄정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원직 사퇴가 비리를 감추려는 면죄부나 수단이 돼선 안된다”며 “공직 정보를 악용한 부동산 투기범죄는 패가망신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동산 양극화와 세대 간 대물림의 고리를 끊겠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민간연구기관 LAB2050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상위 2%와 하위 30% 가구의 부동산자산 격차가 급격하게 더 벌어졌다”며 “이와 함께 일부 상위계층의 부동산 독식 현상이 세대로 대물림되는 현상도 또렷이 나타났다. 모든 연령대 중 부동산 양극화가 가장 극심한 연령대는 20대”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기준 전체 20대가 보유한 부동산 자산의 41.7%를 상위 2%가 소유 중인 것으로 분석됐으며, 하위 30%의 부동산 자산은 0에 수렴됐다”며 “대다수 청년이 느낄 박탈감과 절망감을 생각하니 참으로 송구스럽고 마음이 아프다. 일부 상위계층의 부동산 독식, 그로 인한 자산 불평등과 세대 간 대물림이 공정한 일이냐”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저는 청년들에게 ‘부모 찬스’ 대신 ‘국가 찬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씨앗통장을 통해 부모찬스 없이도 사회초년생이 됐을 때 자립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국가가 나서겠다”며 “주택 공급폭탄을 통해 2017년 수준으로 주택가격 안정을 이루겠다. 부동산으로 신분이 정해지고 자녀에게 세습되는 신 계급사회의 고리를 끊겠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