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과 후 교육 프로그램 기업 지원 첫 사례
  • 전기 자동차·블루투스 스피커 등 만들며 미래차 과학 원리 학습
현대모비스가 방과 후 돌봄교실을 지원해 초등학생들의 꿈을 응원한다. 기업이 방과 후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첫 사례다.

현대모비스는 '주니어 공학 돌봄교실'을 신규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현대모비스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20여 개 지역아동센터에서 초등학교 1~2학년 돌봄교실 학생들을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총 6회 과정을 진행한다. 참여 학생들은 전기 충전 자동차, 자가발전 손전등, 발광다이오드(LED) 아크릴 무드등을 만들면서 미래 자동차 관련 과학 원리도 함께 배울 수 있다.

초등 돌봄교실은 맞벌이나 가정 사정으로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을 돌봄 교사가 보살피는 프로그램이다. 2004년부터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아이들을 위한 콘텐츠가 부족한 돌봄교실 상황을 고려해 2005년부터 운영하던 주니어 공학교실을 확대해 이번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그동안 기업들이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돌봄교실에 필요한 시설 구축을 지원한 사례는 있었지만, 교육 콘텐츠를 직접 제공한 것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우수 과학인재 양성에 기여하고자 다양한 형태의 사회공헌활동을 운영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1일 과학선생님으로 전국 사업장 인근의 초등학교를 찾아가 과학수업을 진행하는 '정규 주니어 공학교실', 공모를 통해 선발한 전국 초등학교에 버스를 타고 방문하는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 청소년 대상 자율차 경진대회인 '청소년 공학리더' 등이 대표적이다.

올해는 주니어 공학 돌봄교실 과정과 함께 주니어 공학교실 과정을 임직원 자녀 대상으로 확대하는 등 총 1만여 학생들의 과학자와 엔지니어로의 꿈을 지원한다.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이광형 현대모비스 CSV전략팀장은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임직원 강사의 수업 참여도 추진하는 등 돌봄교실을 포함한 주니어 공학교실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미래 과학인재를 양성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천안에 있는 지역아동센터에서 돌봄교실 학생들이 현대모비스가 제공하는 키트를 이용해 직접 발광다이오드(LED) 아크릴 무드등을 만드는 ‘주니어 공학 돌봄교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