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월 누계 기준 국내 판매량, 전년比 4배↑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이 세련된 디자인으로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의 올해 국내 판매량이 1~7월 누계로 전년 대비 4배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집콕’ 트렌드의 장기화로 신혼부부들이 이전 대비 신혼집 인테리어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있어 거실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세련된 디자인에 주목했기 때문이라고 삼성전자는 분석했다.

실제 삼성전자 혼수클럽에 가입해 TV를 구매한 고객의 45%가 더 프레임을 선택했다. 삼성 디지털프라자 관계자는 “더 프레임은 TV를 보지 않을 때 명작을 담은 액자처럼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색상의 맞춤형 베젤로 취향에 맞는 공간을 꾸밀 수 있어 신혼부부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라고 말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사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다. ‘아트 스토어’ 기능을 통해 세계적인 박물관과 미술관이 소장한 약 1500점의 작품을 QLED 4K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집의 구조나 취향에 따라 여러 가지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벽에 밀착한 벽걸이 형태로 갤러리처럼 연출하거나 기본 스탠드 형태로 거실장 위에 놓아도 되고 스튜디오 스탠드를 구매해 개성 있게 연출할 수도 있다. 또한 원하는 베젤을 선택해 자석 탈부착 방식으로 교체할 수 있어 손쉽게 실내 분위기를 바꿀 수도 있다.

뛰어난 화질은 물론 32형에서 85형까지 다양한 크기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것도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더 프레임은 지난해부터 QLED 기술을 적용해 더욱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고, 대형 스크린을 선호하는 ‘거거익선’ 트렌드를 기반으로 지난달 85형을 출시하는 등 소비자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호평받고 있다. 올해 국내 시장에서 판매한 더 프레임의 60%는 75형 이상 제품이다. 지난해 12% 수준이었던 것에 비하면 라이프스타일 TV 시장에서도 초대형 제품이 큰 폭으로 성장한 셈이다.

황태환 삼성전자 한국총괄 전무는 “더 프레임의 판매 성과는 소비자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결과다. 특히 자기만의 스타일이 명확한 MZ세대 신혼부부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키는 제품으로 새로운 TV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본점에서 삼성전자 판매 직원이 혼수가전을 마련하려는 고객에게 '더 프레임'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