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국가별 유니콘 기업 배출과 투자 생태계 현황 분석
올해 들어 전 세계적으로 291개의 기업이 유니콘으로 등극했지만 한국은 단 1개 배출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가치 1조원 이상 성장한 스타트업(유니콘 기업은)이 국내에서는 거의 없었다는 의미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의 글로벌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국가별 유니콘 기업 배출과 투자 생태계 현황을 분석해 2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올해 1~7월 전 세계적으로 291개 기업이 유니콘으로 등극했다. 국가별로는 미국기업이 58.1%(169개)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26개(8.9%)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한국은 단 1개사(마켓컬리)에 그쳤다.

올해 신규 진입한 기업을 포함해 779개의 유니콘이 존재했다. 보유 순위로는 집계한 세계 5위 강국은 미국(388개), 중국(157개), 인도(36개), 영국(31개), 이스라엘(18개) 등이다. 미국·중국이 전체 유니콘의 70%를 보유했고, 한국 점유율은 1.4%(11개)로 세계 10위였다.

유니콘 산업 분야 '톱5'는 핀테크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전자상거래, 인공지능(AI), 헬스였다. 미국· 중국이 톱5 산업 분야 유니콘의 62.8%(332개)를 보유했다. 반면 한국은 AI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분야 진출은 전무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현황 살펴보면 2018~2020년 미국과 중국이 전 세계 투자금액의 72.8% 이상을 유치한 가운데 한국은 1.5%만을 차지했다. 한국과 투자유치 규모가 유사 이스라엘은 유니콘 배출 숫자도 세계 5위였고 분야도 사이버안보, AI 등에 집중돼 한국과 대비가 컸다.

투자 규모와 투자단계별 분석 결과에서도 1억 달러 이상 대형투자는 미국과 중국이 79.6%를 차지했지만 한국은 1.1%에 머물렀다. 단계별 투자의 경우 한국은 세계 5강 대비 스타트업의 초기투자 비중이 컸고 성장기 스타트업의 규모를 성장시키는 데 필수적인 중후기 투자 비중은 작았다.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도약하는 과정에서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가 회수되는 엑시트는 유니콘 강국의 경우 인수합병(M&A·82.8%)을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한국은 M&A 비중이 52.9%에 그쳤다. 투자액 회수시장이 경직돼 있는 셈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국이 더 많은 유니콘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대형투자와 중후기 투자 규모를 확대해 성장기 스타트업을 유니콘으로 도약시키는 모멘텀 투자가 이뤄지고, M&A 엑시트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