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추천, 검색 알고리즘 전반 검토

네이버 경기도 성남시 사옥 그린팩토리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2018년에 이어 올해도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뉴스 알고리즘을 검토받는다.

네이버는 ‘네이버뉴스 2차 알고리즘 검토위원회(이하 2차 알고리즘 검토위)’를 발족했다고 23일 밝혔다.

네이버는 뉴스 서비스에서 제공 중인 인공지능(AI) 기반의 ‘MY뉴스’, 뉴스홈의 클러스터링, 뉴스검색 등과 관련한 알고리즘을 외부 전문가들에게 검토받아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2차 알고리즘 검토위는 △AI △커뮤니케이션 △정보학 △컴퓨터공학 등 총 4개 분야의 주요 학회원들로 꾸려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 준비위원회’에서 추천한 전문가 중 총 13인의 위원들로 구성됐다. 검토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고영중 위원이 위원장에 선출됐다.

2차 알고리즘 검토위는 네이버 뉴스 추천, 검색 알고리즘 전반에 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서비스에 적용되는 알고리즘의 수식부터 데이터 처리, 모델링 과정에서의 적절성을 검토하고, 결과 보고서를 연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네이버는 2018년 국내·외 포털사업자 중 최초로 외부 전문가들에게 뉴스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검토받은 것에 이어, 올해 2차 네이버뉴스 알고리즘 검토위를 진행하게 됐으며, 이를 정례화해 서비스 투명성을 높이는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중 위원장은 “네이버 뉴스 검색, MY뉴스 기사 추천, 뉴스홈의 클러스터링에 이용되는 알고리즘의 기술적인 측면뿐 아니라, 학습데이터를 비롯해 인공지능 추천의 각 단계까지 살펴봄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트렌드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 뉴스 추천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2018년에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를 통해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전반을 검토받았다. 당시 검토위는 네이버 뉴스 검색 결과가 알고리즘을 통해 자동으로 배치되기에 관리자 개입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2021년 2차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 위원 명단. [자료=네이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