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황교익 리스크' 고심...이낙연·정세균 "지명철회"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8-18 20:01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 "정치생명을 끊어놓겠다"며 자신을 향한 이 전 대표 측 공세에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가 '황교익 리스크'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당내 경쟁자들은 '황교익 논란'을 고리로 협공에 나섰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8일 국립 서울현충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황교익씨는 (이 지사가) 빨리 지명철회하는 게 옳다"고 이 지사의 결단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해야지, 적절치 않다고 본다. 태도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황씨가 최근 보여준 각종 발언들과 이로 인한 논란을 그대로 방치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모든 갈등은 이재명 후보의 책임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며 "황씨 내정을 철회하고 결자해지하기 바란다. 그게 합당한 길"이라고 밝혔다.

황씨로부터 공개사과를 요구받은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그것에 대해선 제가 말하고 싶지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캠프 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황씨를 겨냥, "경기관광공사 자리를 이 지사 대통령 후보 만들기 돌격대장 자리로 착각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이 지사는 궤변을 늘어놓는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캠프는 황 후보자의 강경 기조가 경선에 미칠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 "이낙연 사람들은 인간도 아닌 짐승" 등 잇따른 황 후보자의 극언이 지지층 표심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지 우려하는 분위기다. 이날 송영길 대표가 "황교익 씨의 발언이 금도를 벗어났다"고 지적하는 등 당 지도부 여론도 마냥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