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소비전력 25% 낮추는 스마트폰 OLED 패널 개발”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8-16 11:58
‘Eco²OLED™’ 기술...삼성 ‘갤럭시Z폴드3’ 탑재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적용
삼성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편광판 기능을 내재화하고 광 효율도를 높이는 기술을 시장에 내놨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소비전력을 최대 25% 낮춘 저전력 스마트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개발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인 편광판 대신 외광 반사를 막아주는 패널 적층 구조를 개발해 빛 투과율을 33% 높여 소비전력을 줄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Eco²OLED™’로 브랜드화하고 최근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7개 국가에서 상표출원을 마쳤다.

Eco²OLED™는 낮은 소비전력(Efficient power Consumption), 플라스틱 소재 부품 사용을 줄인 친환경 부품(Eco friendly Component)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Eco²OLED™ 기술은 최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Z폴드3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최초로 적용됐다.

이 기술은 카메라 모듈을 패널 하단에 배치하는 기술인 UPC 구현에도 기여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의 빛 투과율이 향상되면서 패널 하단 카메라 모듈에 더 많은 빛을 전달, UPC 기반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사업부장(사장)은 “Eco²OLED™는 OLED의 기본 구조를 바꿈으로써 패널의 광 효율을 높이고 소비전력까지 향상시킨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5G, 대화면의 폴더블 스마트폰 확대 보급에 발맞춰 혁신적인 구동 기술과 유기재료 최적화로 패널의 소비전력을 줄이는 노력을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편광판은 패널 외부에서 들어오는 빛이 픽셀 사이의 전극에 닿아 반사되는 것을 방지해 OLED 디스플레이의 시인성을 높여주는 부품이다.

일반적으로 빛은 편광판을 통과하면 밝기가 50% 이상 감소해 광 효율이 떨어진다. 따라서 디스플레이 업계는 이와 같은 편광판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저전력 OLED 기술 ‘Eco²OLED™’ 구조.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