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선택권 대신 가정학습"…정부, 2학기 전면등교 고수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8-12 16:40
가정학습으로 코로나19 우려 불식 교직원 백신 접종 연기 문제 없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학기 전면등교 단계적 추진 관련 방역 전문가 온라인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2000명을 넘어서자 2학기 등교 선택권을 달라는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2학기 전면등교 방침에 따라 허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12일 백브리핑에서 등교 선택권을 보장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불허한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우려하는 목소리에 가정학습을 확대해 이를 해소하고자 한다"며 "시·도교육청별로 안내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9일 '2학기 학사운영 방안' 발표에서 현재 40일 내외인 가정학습 일수를 최대 57일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5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교외체험학습에 신설된 가정학습은 신청 후 계획에 맞게 학습을 진행하고,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면 출석으로 인정한다. 다만, 세부 운영 사항은 시·도교육청 지침과 학교 학칙에 따른다.

2학기 개학을 앞두고 이미 학교에는 문의가 잇따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수선한 분위기에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100일이 채 안 남아 집에서 공부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학생·학부모가 많은 것이다. 그러나 최대 일수를 다 써도 좋다는, 원하는 대답을 듣지 못했다는 사례가 적지 않다.

교육부는 또 모더나 백신 수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교직원 2차 접종이 미뤄진 데 대해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부분 교사가 개학 전에 2차 접종을 완료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이 관계자는 "다른 직군은 1∼2차 접종 간격이 6주까지 연장됐지만, 초3∼중3 교직원은 5주로 연장됐다"며 "특히 교사들이 초기에 예약을 많이 해서 9월 1∼4일 예약 비율이 74% 정도 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전날 학부모들이 참여한 '2학기 전면등교 단계적 추진 관련 방역 전문가 온라인 포럼'에서도 2학기 등교 확대를 굽히지 않았다. 학부모들은 정부 방침을 발표한 상태에서 의견 수렴에 나선 것은 요식 행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도 면밀히 갖추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