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론칭 기념 13일부터 열흘간 전체 시청자 대상 무료제공
  • "고객이 원하는 콘텐츠 찾아 라인업 확대해 나갈 것"

KT스카이라이프가 스포티비 프라임(SPOTV Prime) 채널을 론칭한다. [사진=KT스카이라이프 제공]



KT스카이라이프가 스포티비 프라임(SPOTV Prime) 채널(215번)을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스포츠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스포티비 프라임은 류현진, 김광현, 김하성, 최지만 등 코리안 메이저리그의 경기를 생중계로 볼 수 있는 메이저리그 전문 채널이다. 스카이라이프는 스포티비 프라임 패키지를 오는 23일부터 스포티비 프라임과 ON(212번), ON2(213번) 등 3개 채널을 묶어 선보일 계획이다.

스카이라이프는 메이저리그(MLB), 프리미어리그(PL), 미국 프로농구(NBA), UFC 등 최강의 스포츠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스카이라이프는 론칭 기념으로 스포티비 프라임 채널을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열흘간 전체 시청자 대상으로 무료 제공한다. 이후 23일부터 유료 가입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스카이라이프 알뜰폰 신규가입자 대상으로 스포티비 나우(앱) 3개월 이용권을 제공하는 스팟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스카이라이프 안드로이드 상품인 skyAll에 월 7000원만 더하면 sky초이스 상품(월 1만8000원)의 부가팩으로 ‘sky스포츠팩’을 선택해 스포티비 프라임 패키지 3개 채널을 모두 시청할 수 있다.

오직 스카이라이프 고객에게만 제공되는 가격 혜택으로 타사 대비 46% 저렴한 수준이다. 스포티비 프라임 패키지에 별도로 가입하면 무약정 기준 월 1만3000원이다.

김철수 스카이라이프 대표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 개막 때부터 기다려주신 스카이라이프 고객들에게 타 플랫폼 대비 강력한 스포츠 콘텐츠를 더욱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콘텐츠를 찾아 라인업을 확대해 나가면서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