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은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해 ‘AI 기반 보이스피싱 차세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시행된 AI 기반 보이스피싱 차세대 모니터링 시스템은 더욱 지능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약 8개월간 기존 시스템에 AI 및 빅데이터를 접목해 완성됐다.

AI 기반 보이스피싱 차세대 모니터링 시스템 시범운영을 실시한 5월부터 7월까지의 대포통장 발생 건수는 기존 시스템으로 운영한 기간 대비 약 42% 감소했다. 이를 통해 국민은행은 올해 들어 총 1450여건과 150여억원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했다.

또한 국민은행은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6월 은행권 최초로 문자 메시지에서 은행 로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RCS(Rich Communication Service) 기반 문자 서비스를 도입했다. RCS 기반 문자 서비스는 고객이 전화번호를 저장하지 않아도 발신 정보에 기업 로고와 기업명이 노출돼 피싱 문자로 인한 고객의 사기 피해 방지에 효과적이다.

지난 4월부터 실행하고 있는 보이스피싱 악성 앱 차단 서비스는 현재까지 2만400여건의 악성 앱을 차단해 보이스피싱 감축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보이스피싱 악성 앱 차단 서비스는 KB스타뱅킹, 리브, 리브똑똑 앱 이용 고객이 해당 앱을 구동할 때 ‘출처를 알 수 없는 악성 앱’이 탐지되면 고객 스마트폰에서 앱을 삭제하도록 안내하는 서비스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악성 앱 삭제 안내를 받고도 삭제하지 않은 고객이 20%에 이른다”며 “악성 앱을 삭제하지 않고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면 보이스피싱 위험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수 있으니 안내를 받는 즉시 악성 앱을 삭제해 피해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