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최근 21시간 동안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1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기존 역대 1위인 지난달 13일 613명보다 5명 많다. 618명 가운데 608명이 국내 발생이며, 해외 유입은 10명이다. 

지난 9일 서울지역 검사인원은 7만216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달 23일 7만5543명 이후 최다다. 

이에 따라 10일 신규 확진자 수도 최근 평일 대비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일 전체 확진자 수는 지난달 13일 637명이 역대 최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