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옵티머스 고문단 전원 무혐의 결론...용두사미로 끝나나

신진영 기자입력 : 2021-08-08 10:26
1년여 수사 마무리…31명 기소·4조200억 추징보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사진=연합뉴스]


1조원대 펀드 사기를 저지른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가 소득 없이 끝났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는 옵티머스 고문단으로 활동한 양호 전 나라은행장과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김진훈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을 지난 4일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이들 고문단의 존재가 처음 등장한 옵티머스 내부 '하자 치유 문건'이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금융감독원 검사를 연기할 목적으로 내용을 허위로 부풀려 작성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양 전 행장과 이 전 부총리 등을 불러 펀드 사기 가담이나 로비 의혹을 조사했지만, 증거가 부족하다고 결론 내렸다.
 
고문단 중 하나였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수사로 연결할 혐의가 발견되지 않아 입건조차 하지 않았다.
 
채 전 총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나 옵티머스 자금이 흘러들어간 경기도 봉현물류단지 사업에 도움을 부탁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지만 입건이 되지 않았다. 검찰은 문건에 나온 대로 지난해 5월 이 지사와 채 전 총장이 함께 식사한 사실은 확인했으나, 더 이상은 수사할 단서가 없다고 판단했다.
 
선거캠프 복합기 사용료를 지원받은 의혹이 제기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지난 4월 말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이 전 대표 측근이었던 이모씨가 숨지면서 윗선 수사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검찰은 이씨에게 복합기 사용료 등 4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지원한 브로커 등을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전 청와대 자치행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A씨가 옵티머스 브로커 신모씨에게 금품을 받고 사업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도 수사했으나 증거 부족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구속기소된 윤석호 옵티머스 이사의 부인인 이진아 전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선 계속 수사 중이다. 이 전 행정관은 옵티머스 지분 약 10%를 보유하고 옵티머스 관계사에 이름을 올려 옵티머스 일당 범행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지난해 6월부터 옵티머스 관련 수사를 진행했고 현재까지 연루자 31명을 구속 또는 불구속기소했다.

옵티머스 일당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수천 명의 투자자들로 1조5952억원가량의 펀드 투자금을 모은 뒤 대부분 자신이 관리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이 발행한 사모사채에 투자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투자금 중 6565억원은 부동산 개발사업 등에 투자됐고, 나머지는 펀드 돌려막기에 쓰였다.

검찰은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흘러 들어간 곳을 추적해 현재까지 총 40회의 추징보전 결정으로 총 61개 사업장 등에 대해 총 4200억원의 재산을 동결 조치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