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사업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우리은행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회원사로 가입했다고 5일 밝혔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정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삼성전자, 현대차, SK텔레콤, 네이버랩스, EBS 등 200여개의 회원사가 참여 중인 민간 ‘K-메타버스 연합군’이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달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활용한 ‘은행장-MZ세대 만남의 시간' 소통 행사를 시작으로, 가상경제 선제대응 차원에서 메타버스 기술과 플랫폼을 활용한 미래금융 서비스를 검토한 바 있다.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과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 개발을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내 업계 공동 프로젝트로 추진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은 디지털 휴먼 기반의 AI은행원을 활용해 우리원(WON)뱅킹이 미래 메타버스 시대에 어떻게 진화해 나가야 하는지 사용자 관점에서 업계 전문가들과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는 ‘사용자가 편리한 은행 영업점의 디지털화’라는 우리은행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추진 방향에 맞춰 현실 영업점에 증강현실(AR) 기반 금융정보 및 서비스를 더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프로젝트의 내실 있는 진행을 위해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들과 긴밀한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해 주요 기술 내재화는 물론, 새로운 고객 경험 제공을 위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