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외국인 3일간 1조6000억원 샀다… 섬머랠리 시동거나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8-05 17:00
코스피 밸류에이션, 환율 등 영향 3분기 말 이후 본격 매수세 전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그간 국내 증시에서 순매도 기조를 이어가던 외국인이 지난 3일간 1조651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하는 '외국인 유턴'에는 코스피 시장의 밸류에이션 매력과 환율 등이 두루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증권가 일각에서는 3분기 말 이후 수급 개선세가 보다 뚜렷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며 '서머랠리'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1조651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3일 6667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데 이어, 4일 9122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지난 3월 11일(1조7000억원) 이후 최대치다. 5일에도 소폭(720억원) 순매수를 이어갔다. 

개인이 최근 4일간 순매도 행렬을 이어간 것과는 대조적이다. 개인은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3조1923억여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날만 2598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의 원인으로 작용했다. 

외국인은 3일부터 5일까지 삼성전자(1조759억여원)를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 뒤이어 삼성SDI(1900억여원), 삼성전자우(1234억여원), 삼성전기(797억여원), 카카오(724억여원) 등 순이었다. IT업종, 특히 반도체 중심으로 매수를 이어간 모습이다.

코스피 상장 기업의 실적이 호조를 띠는 반면 밸류에이션은 높지 않고 환율 여건이 외국인에 우호적이라는 점이 외국인 매수세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10원(0.01%) 오른 1143.7원으로 마감했다.

다만 수급 개선세를 추세적인 것으로 진단하기에는 7월 고용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급증세, 8월 개학 등 여러 변수가 깔려 있다는 지적도 있다. 5일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전일과 전전일 대비 둔화된 점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외국인의 순매도가 과도한 측면이 있는 것은 사실이며, 추후 한국 증시 비중 확대 작업을 전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면서도 "전 거래일 미국 증시의 부진한 흐름을 감안하면, 단기적으로는 매수 강도가 둔화될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민간 고용 부진 여파로 혼조세를 띠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323.73포인트(0.92%) 내린 3만4792.6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20.49포인트(0.46%) 밀린 4402.66으로 장을 마쳤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9.24포인트(0.13%) 오른 1만4780.53을 나타냈다.

하지만 단기 수급 상황을 벗어나 3분기 말 이후로 시선을 확장하면, 외국인 수급 개선세는 보다 뚜렷하게 나타날 수 있다는 게 대체적인 진단이다. 인플레이션이나 테이퍼링 관련 우려가 어느 정도 완화돼야 한국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 매력과 실적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더 부각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8월 말 잭슨홀 콘퍼런스나 다음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지나면서 테이퍼링 논의가 공론화되고 이에 따라 불확실성이 완화되면 그때부터 외국인의 매수세 전환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