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피한 지방…1년 새 아파트 분양가 20% 급등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8-03 10:40
수도권은 전년比 3.61% 상승 그쳐

송파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근 1년 사이 지방 아파트 분양가격이 20% 가깝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과 비교하면 5배 이상 올랐다.

3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민간 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1370만4900원으로 전월 대비 0.48%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1.18% 올랐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평균 분양가는 3.3㎡당 1927만5300원으로 1년 전보다 3.61% 늘었다. 서울은 2914만2300원으로 5.75% 증가했다.

수도권보다 지방의 분양가 상승이 가팔랐다. 광역시를 제외한 기타 지방의 분양가는 3.3㎡당 1144만11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23% 올랐다.

양지영R&C`연구소의 양지영 소장은 "수도권 대부분 지역은 투기과열지구로 민간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서 분양가 상승은 높지 않은 반면, 지방은 규제에서 비켜나면서 분양가가 크게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부산과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는 고분양가 논란이 일며 청약 미분양 단지가 나오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6월 대구에서 분양한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는 1순위 청약에서 미분양이 발생했다. 5월 부산에서 진행한 '사상역 경보센트리안 3차'도 무순위 청약에서 8개 주택형 중 6개가 미달됐다.

이들 단지는 모두 고분양가가 미분양의 원인으로 거론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