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너지 전담 2차관 신설…탄소중립 대응 강화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8-03 10:15
에너지 분야 조직개편…2차관·2관 4과 신설

태백가덕산풍력발전 전경. [사진=코오롱글로벌 제공]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2차관)을 두고, 인력을 보강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와 산업부는 에너지 분야 조직 개편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이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시행은 오는 9일부터다.

이번 조직 개편은 각국이 기후 변화에 대응해 경쟁적으로 탄소중립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탄소 감축 시나리오를 신속·정확하게 이행하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국가 전체 온실가스의 87%가 에너지 소비 과정에서 배출돼 친환경에너지 전환과 풍력·태양광·수소·에너지 정보기술(IT) 등 산업 육성도 시급한 상황이다.

개정안에 따라 산업부 내 에너지 전담 차관을 비롯해 2관 4과가 신설된다. 구체적으로 전력혁신정책관과 수소경제정책관(이상 2관), 전력계통혁신과·재생에너지보급과·수소산업과·원전지역협력과(이상 4과) 등이다. 인력은 27명을 충원한다.

전력혁신정책관은 탄소중립에 수반되는 전기화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안정적 전력수급 믹스 마련 △에너지신산업 육성 △전력계통망 투자 등 업무를 담당한다.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 생산·공급, 유통, 활용 전 주기에 걸친 수소경제 활성화 업무를 맡는다. 수소경제 이행과 글로벌 시장 주도를 뒷받침하기 위한 관련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 투자 지원 등이 해당한다.

하부 조직인 전력계통혁신과는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주력한다. 재생에너지보급과는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 지원 등 재생에너지 확대 업무를 수행한다. 수소산업과는 청정수소 생산·수급관리와 수소전문기업 육성 등이 주요 업무다. 원전지역협력과는 원전 주변 지역과 상생협력, 안전 운영·관리 등을 전담한다.

또 효과적인 에너지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에너지자원실'은 '에너지산업실'로, 한시조직인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재생에너지정책관'으로 개편한다. 기존 '자원산업정책관'과 '원전산업정책관'은 각각 '자원산업정책국', '원전산업정책국'으로 바뀐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탄소중립은 더는 피할 수 없는 새로운 국제 질서"라면서 "에너지 차관 신설과 관련 조직·인력 보강으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시스템 혁신을 가속화하고, 재생에너지·수소 등 새로운 경제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이번 조직 개편은 산업부 에너지 정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산업부가 탄소중립에 선제적이고 주도적으로 대응해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