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치, 내년까지 증익 이어간다" [SK증권]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8-03 08:59

[사진=아주경제DB ]

SK증권은 2분기 호실적을 시현한 비에이치가 내년까지도 증익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올 하반기 북미 신제품에 대한 높은 기대감은 여전할 것이란 관측이다. 

3일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올해 2분기 비에이치가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언급했다. 북미 신제품 판매 롱테일 효과와 국내 고객사향 수익성 개선에 따른 결과다. 

비에이치는 올해 2분기 매출액 1624억원(전 분기 대비 17% 상승, 전년 동기 대비 53.9% 상승), 영업이익 -10억원(전 분기 대비 적자 지속,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지속)을 기록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에도 북미 신제품에 대한 높은 기대감은 여전할 것이라며 내년까지 증익을 예상했다. 

그는 "지난해 모델 흥행에 따른 높은 기저에도 불구, 올해 신모델에 대한 수요 역시 상당할 것"이라며 "북미 고객사가 저온폴리옥사이드(LTPO) 디스플레이를 상위 모델에 적용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연성 인쇄 회로기판(FPCB) 판가도 지난해 대비 개선됐다"고 했다.

또 "내년에는 주요 경쟁사가 사업 철수를 단행할 가능성이 있어, 비에이치의 할당 물량은 더욱 늘어날 수 있겠다"고도 했다. 

이 밖에도 내년에는 5G 안테나 케이블, BMS 케이블, 폴더블용 FPCB 등 신규 아이템이 실적에 기여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중장기 북미향 성장 모멘텀 둔화에 대한 의구심은 신규 아이템을 통해 상쇄될 것"이라며 "전사의 점진적인 연간 이익 체력 향상이 기대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